728x90

제 2 장 오리엔트의 사회와 문화

 

  기원전 5000년으로부터 3000년 사이에 이집트와 메소포타미아 지방에서는 신석기문화가 성숙기에  접어들면서 급속도로 발전하여 문자를 가진 청동기 문명이 탄생하였다. 이는 세계역사상 문명단계로의 가장 빠른 발전이었으며, 인류는 이제 기나긴 석기시대의 문자 없는 야만의 시대를 벗어나서 문명단계로, 역사시대로 접어들게 된 것이다. 

 

  나일강 하구와 메소포타미아 그리고 이 두 지역을 연결하는 동부 지중해 연안을 포함한 이른바 '기름진 초승달(fertile crescent) 지역을 중심으로 오리엔트 세계의 사회구조와 문화의 기본적인 틀이 잡힌 것은 기원전 3000년기이며, 그것은 그 후 근본적인 구조적 변화 없이 지속되었다. 기원전 2000년기에 이르면 이집트와 메소포타미아 이외에 새로이 소아시아와 동부 지중해 연안 그리고 에게해가 오리엔트세계의 역사에 참여하게 되고, 기원전 1000년기에는 철기시대로의 발전과 더불어 에게문명을 제외한 오리엔트 세계의 모든 지역이 하나의 역사적 세계로 통합된다. 

  오리엔트문화 자체는 오늘의 유럽문화의 원천이라고 할 수는 없다. 오리엔트 세계는 많은 역사적 변천을 겪으면서 오늘의 중동지역 내지 아랍 세계로 이어졌다. 그러나 오리엔트문화는 그리스, 로마문화 형성에 큰 영향을 미쳤고, 그리스문화의 형성에 직접적인 관련을 갖는 에게문명 또한 오리엔트의 영향을 받으면서 성장하였다. 

 

  제1절 오리엔트 세계의 역사적 발전

 

  문명의 탄생

  기원 전 5000년기와 4000년기(5000~3000 B.C)에 걸쳐 나일 강변의 이집트와 티그리스, 유프라테스 두 강 유역의 메소포타미아를 중심으로 한 이른바 고대동방 또는 오리엔트에서는 여러 방면에 걸친 급속한 문화발전이 진행되고 있었다. 즉, 청동기의 사용, 문자의 발명, 도시의 출현, 정치조직의 발생, 사회계급의 형성, 조직적인 종교의 발달과 신전 및 신관의 출현, 선박과 차륜의 발명 등, 석기시대의 미개 상태를 벗어나 역사시대의 문명단계로의 발전이 이루어지고 있었다. 

  오리엔트 지방의 대하 유역에서 가장 일찍이 문명이 탄생한 요인의 하나는 확실히 그곳의 지리적 조건이었다. 나일강이나 티그리스, 유프라테스 두 강은 풍부한 물과 기름진 땅을 제공하였고, 그 유역에는 다양한 식용식물이 풍부하게 자라나고 있었다. 그뿐만 아니라 그 주변 지역에는 중요한 여러 발명에 필요한 자원이 있었다. 그리고 강력한 사회조직을 촉구하고 대규모의 협동으로써 푸짐한 보상을 얻을 수 있는 조건이 갖추어져 있었고, 또한 새로운 지식과 경험이 축적되고 필요한 물자를 운반할 교통의 편의도 있었다. 

  그러나 이러한 대하 유역의 무성한 갈대의 밀림을 개척하고, 소택지의 물을 뽑고, 수로나 저수지를 만들고 제방을 쌓는다는 일은 촌락을 넘어선 규모가 큰 사회 전체의 협동을 필요로 하는 거대한 사업이요 도전이었다. 이러한 도전에 성공적으로 응전하려면 견고한 조직과 강력한 통제, 그리고 일꾼들의 급식을 위한 다량의 잉여 식량이 필요하였고, 잉여 식량의 전제조건이 되는 생산력의 발전을 위하여 각종의 개량과 발명이 또한 필요하였다. 일단 치수사업이 완성된 후에도 끊임없는 감시와 보수작업이 필요하였고, 그렇게 많은 정력을 기울여 확보한 땅을 수호하기 위하여 군대도 필요하였다. 이러한 모든 필요조건을 충족시킨다는 신석기시대의 씨족 단위의 촌락으로서는 불가능하였다. 따라서 촌락으로부터 도시로 씨족사회로부터 국가로의 발전이 이루어지고, 미개사회로부터 문명사회로의 발전이 진행되어야 했다. 

 

   역사적 발전

  오리엔트 세계는 그 속에 부분적으로 서로 다른 사회와 문명을 내포하면서도 기본적으로는 하나의 통합된 역사 세계를 형성하였다. 이러한 관점에서 볼 때, 오리엔트세계의 역사적 전개는 크게 ➀ 형성기(기원전 3000년기), ➁ 발전기(기원전 2000년기), ➂ 통일기(기원전 1000년기)의 세 시기로 구분할 수 있을 것이다.

  오리엔트 세계의 형성기인 기원전 3000년기는 이집트와 메소포타미아를 중심으로 오리엔트 세계의 정치와 사회구조, 그리고 문화의 기본적인 틀이 형성되는 시기이다. 두 지역 간에는 문물의 교류가 전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비교적 독자적인 발전을 하고, 다른 지역은 아직 오리엔트 세계의 역사 무대에 본격적으로 등장하지 않는다. 

  오리엔트 세계의 발전기인 기원전 2000년기에는 그 전반기에 메소포타미아에서는 바빌로니아(Babylonia)왕국이 그리고 후반기에는 신왕국 시대의 이집트가 저마다 그 세력과 문화의 전성기를 자랑하게 된다. 그리고 이 시기에는 소아시아에서 히타이트(Hittite), 두 강 살류지역에서 미탄니(Mitanni)가 새로 일어나고, 에게해에서는 크레타문명이 또한 발전하게 된다. 이리하여 오리엔트 문화는 백화난만의 양상을 띠게 될 뿐 아니라, 이집트, 메소포타미아, 히타이트, 그리고 미탄니 등이 특히 이 시기의 후반기에 전쟁과 외교문서의 교환 등, 직접적인 접촉이 활발해짐으로써 오리엔트 세계는 역사적인 상호연관성을 가진 하나의 국제사회를 형성하게 된다. 

  그러나 기원전 12세기를 전후한 시기에 오리엔트 세계를 주름잡던 강대국들이 약속이나 한 듯이 쇠퇴하고, 크레타문명을 계승한 미케네문명 또한 이 시기에 파괴된다. 이렇듯 강대국들이 때를 같이하여 쇠퇴하고 미케네문명이 몰락한 데는 그 나름대로 저마다 내부적인 원인이 있을 것이지만 이 시기는 오리엔트 세계 전체로 본다면 청동기시대에서 철기시대로 넘어가는 일대 전환기이기도 하였다. 그뿐만 아니라 바로 이 시기에 이른바 '해상민족'으로 알려진 정체불명의 종족들이 동부 지중해를 무대로 바다와 육지에서 오리엔트 세계의 여러 국가와 도시들을 침범하고 파괴를 자행하여 그들의 쇠퇴를 촉진하였다. 

  이처럼 오리엔트의 강대국들이 쇠퇴한 틈을 타서 활발한 활약을 시작한 것이 동부 지중해 연안에 위치하고 있던 페니키아(Phoenicia)와 헤브라이(Hebrews)와 같은 작은 나라들이었다. 그러나 그들의 활동은 오래가지 못하고 오리엔트 세계는 얼마 안 가서 통일기를 맞이하게 된다. 

  최초로 통일에 성공한 것은 미탄니의 쇠퇴로 흥기하게 된 아시리아(Assyria)였다. 그러나 아시리아의 통일은 견고하지 못하고 완전한 것도 아니었다. 그리하여 오리엔트 세계는 곧 칼데아(Chaldea, 신바빌로니아왕국)를 비롯한 4국으로 분립하게 되었으나, 기원전 6세기 후반에 페르시아(Persia)가 이집트를 포함한 오리엔트의 전지역을 완전히 통일하였다. 이와 같이 전 오리엔트 세계를 통일하여 견고한 대제국을 건설한 페르시아는 그 세력을 서방으로 뻗쳐 기원전 5세기 전반에 그리스와 역사적인 충돌을 하게 되었으며(페르시아 전쟁), 기원전 4세기 말경에는 마케도니아의 알렉산더에게 정복되었다. 이로써 기원전 3000년경에 청동기문화를 성립시켰던 오리엔트 세계의 역사는 일단락을 짓게 된다. 

 

민석홍, 제2판 서양사개론, 삼영사, 2006, pp26-29.

+ Recent posts